티스토리 뷰

미래형 농부라고나 할까요? 상도역 메트로팜은 1호입니다. 로봇이 농사를 짓는 곳이죠. 뉴딜 관련이라고 보면 되는데, 우리가 익히 들어본 '스마트팜'이라고 보면 되겠습니다. 사람 손이 거의 가지 않고, 깨끗한 환경이라 믿고 먹을 수 있어 더 좋습니다.

<상도역 메트로팜, 로봇이 키운 채소, 수익성까지>

물론 이게 무언가 대체하기엔 아직은 규모면에서나 여러면에서 시간이 좀 더 필요합니다. 하지만,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로봇이 키운 채소를 우리가 먹을 수 있다는 건 엄청나고 획기적인 일입니다. 스마트팜은 미래형 농업이라 볼 수 있습니다.

상도역 메트로팜, 이게 뭔가요?

글을 쓰고 있는 현재 상도역 뿐만 아니라 답십리역, 충정로역 등에서도 운영되고 있습니다. 상도역은 메트로팜의 첫 번째 출발주자입니다. 지하철 의미를 가진 '메트로', 그리고 농장을 의미하는 '팜'의 합성어입니다. 

- 버티컬팜 : 원격 작물 재배

- 오토팜 : 파종~수확까지 로봇이 전과정을 진행, 컨테이너형 재배시설

- 팜카페 : 메트로팜에서 나온 채소 구매 가능

- 팜아카데미 : 스마트팜 체험

네이버 예약 - Farm8 팜아카데미

 

네이버 예약 :: Farm8 팜아카데미

팜아카데미는 스마트팜(인도어팜)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, 식습관 교정을 통해 채소와 친해질 수 있는 교육을 지속적으로 제공하여 미래농업의 무궁한 가치를 전파하고자 합니다. 미래의 희망인

booking.naver.com

여기엔 일단 흙이 없습니다. 그리고 햇빛이 없지만 LED 광으로 청정한 채소를 유기농으로 키울 수 있습니다. 다양한 기술이 들어가는데 IoT, AI뿐만 아니라 빅데이터, ICT 기술 등이 농업에 접목된 케이스입니다. 원격으로 할 수 있어 좋습니다.

자연재해도 없고, 독한 농약을 치지도 않고, 사람 손이 많이 가지도 않으니 엄청납니다. 센서, 인공지능, 자동화가 알아서 해줍니다.

메트로팜 수익성? 유통은?

생산성이 굉장히 좋다고 합니다. 일반 노지(직접 일구는 밭 등)보다 생산성이 무려 40배 가량 높다고 해요. 게다가 1년 내내 수확이 가능하니 계절을 타지도 않아 가격이 일정하겠지요. 최근 파, 양파 등이 가격 때문에 마트에 가면 매번 울상이었는데... 그런 거 생각하면 너무 좋은 것 같습니다.

현재 매트로팜에서 재배하고 있는 품종은 채소 60종 이상, 허브 20종 이상이라고 합니다. 버트헤드레터스, 카이피라 등 샐러드 채소 위주로 재배하며, 실제로 샐러드 용으로 납품되고 있다고 합니다. 관공서, 대형 프랜차이즈 등으로 나간다고 하네요. 경험하고 싶다면 팜카페, 팜아카데미를 통해 해보면 될 것 같습니다.

상도역 매트로팜의 경우 월 수익이 6천만 원이 넘는다고 하니 수익성이 상당히 좋네요. 그런 이유로 메트로팜 관련주에 대한 관심을 주식투자자들이 가지고 있기도 합니다. 발전 가능성이 있으니까요.

개인적으로 많은 관심이 가는 부분이네요. 체험하러 한 번 가봐야겠습니다. ^^

[아래 유용한 정보 모음]

- cma 통장 금리비교, 재테크의 기본

- 청년저축계좌 자격조건, 지원내용, 신청방법

- 국세청 고액 상습 체납자 명단, 농산물 무역?

댓글
댓글쓰기 폼